조회 수 8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대전여행주간 - 하늘강 환경미술

 

http://daejeonstory.kr/place/%ED%95%98%EB%8A%98%EA%B0%95-%ED%99%98%EA%B2%BD%EB%AF%B8%EC%88%A0/

 

1. 하늘강 환경미술에 대한 간략한 소개 부탁드립니다.
하늘강은 대청호 오백리길의 둘레 길과 맞물려 강촌, 산촌, 농촌이 함께하는 쾌적한 녹색 농촌체험휴양마을 내에 위치합니다. 가을 풍경이 아름다운 억새 갈대숲지가 바라보이는 하늘강 환경미술은 아름다운 대청호수의 물빛만큼이나 형형색색의 영롱한 빛깔을 도자기로 빚어내는 아뜰리에 공방입니다.
도자기를 빚고 이를 유기적인 환경미술로 설치하는 우리 예술가부부의 시간들과 노력의 흔적을 읽을 수 있는 갤러리와, 아뜰리에 체험학습장, 카페 등의 쉼과 힐링공간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하늘강 환경미술은 현대인들의 다양한 욕구를 창의적이고 예술적으로 풀어내는 색다른 체험학습 공간을 제공합니다.

 

2. 하늘강 환경미술에서 진행하는 체험수업에는 어떤 게 있나요? 제일 인기 있는 수업은?
제일 인기 있는 체험수업은 직접 손 물레로 나만의 도자기 만들기 수업입니다. 실생활에 필요한 넓은 접시나, 머그컵, 토우 등의 실용적인 것들을 예술적으로 만들어 보는 특별한 시간을 작가와 함께하며 예술적 경험을 함께하실 수 있습니다. 이외에는 학교, 기관(어린이집, 유치원, 복지관), 기업 등 현장 파견 수업 및 물레반. 손물레반, 직장인, 취미반, 어린이 감각조형놀이반, 가족체험, 일일 체험 등을 다양한 대상자에게 맞춤식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3. 하늘강 환경미술에 있어서 도자예술은 어떤 의미가 있을지?
하늘강 환경미술은 전통과 현대를 아우르는 미적 심미안을 도예를 통해서 발산해보며 체험하실 수 공간입니다. 저희에게 도자예술, 또 도자를 통한 환경미술은 물리화학적, 생물학적, 사회적 환경과 미술이 결합된 예술을 의미하며 삶과 예술과 자연이 자연스럽게 만나서 심신을 건강하게 충전할 수 있는 진정한 힐링의 의미를 뜻합니다. 저희는 사람들이 공방체험을 통해 일상의 흙이 도자작품으로 탄생되는 놀라운 과정을 체험하고 도심의 익숙함에서 벗어나 자연의 경이로움을 느낄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4. 하늘강 환경미술이 대청호에 자리 잡게 된 계기가 궁금합니다.
한적하고 조용한 대청호수길 이현동 이곳에 자리 잡게 된 계기라면 운명적인 이끌림이 있었다고 답할 수 있겠네요. 대청호는 10여년을 넘게 사계절을 형형색색으로 보여주었습니다. 그 아름다운 풍경이 주는 알 수 없는 끌림으로 인해 이곳으로 자리를 잡았습니다. 그리고 대청호가 보여주는 풍경과 빛을 질그릇에 온전히 담고자 노력했습니다. 때론 그 노력이 무색하게 좌절과 인내를 경험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대청호는 변화무쌍한 삶에 새롭게 도전장을 낼 수 있도록 용기를 북돋아 줍니다.

 

5. 하늘강 환경미술이 앞으로 지향하는 바에 대해서 듣고 싶습니다.
저희 아뜰리에 대청호수는 넉넉한 자연의 품을 느껴볼 수 있는 여유와 편안함을 줍니다. 하늘강 환경미술은 아뜰리에를 찾는 이들에게 삶의 온기를 도자예술로 풀어갈 수 있도록 창의 놀이 쉼터가 되었으면 합니다. 또한 문화예술의 특별한 안식처가 되어줄 수 있도록 하는 살아 숨 쉬는 소통의 공간이고자 합니다.


하늘강 언론 소개

언론에서 소개한 하늘강 아뜰리에를 보실 수 있습니다~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CONTACT US

고객센터 : 010-9577-6276

고객센터 : 010-3460-0131

이메일 : yssiii2001@hanmail.net

업무시간 : 오전 9:30~오후 6:00

주소 : 대전광역시 대덕구 이현동 196-2

하늘강 아뜰리에

대표 : 신정숙

사업자 등록 번호 : 314-20-35070

Copyright(c) 2013. Hanulkang. All Rights Reserved.